며칠 전 일입니다.


동네 산책을 하고 있었습니다만,

저희 동네에서 가장 큰 규모의 교회에서 아주머니들 몇명이 나와서

커피랑 녹차랑 이런거 쫙 늘어놓고 그리고 홍보 유인물(?) 같은거

늘어놓고 진을 치고 있더군요.


간혹 저는 여기 접근해서 커피 한잔씩 얻어 먹습니다.

종이컵에다가 믹스 커피 타서 주거든요.


종교가 나쁜 것이지 커피가 나쁜 건 아니잖아요...ㅋㅋㅋㅋ


근데 아주머니 한분이 제가 커피 마시고 가려고 하니깐 따라 붙더라고요.

그러면서 이 근처 사시냐느니 교회 다닌 적 있냐느니 ...

그리고 자기 핸드폰 번호를 주더라고요.


생각해보고 교회 갈 생각 들면 연락드리겠다고 했습니다.

제 핸드폰 번호를 알려달라고 하길래...아 그건 좀 곤란하다고;

제가 생각들면 연락드린다고 하고 간신히 빠져나왔습니다.


ㅡㅡ;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54 리뉴얼이 멋있네요 이상욱 2018.02.13 10
8653 이번 개편 마음에 듭니다. ^^ [1] 비만좀비 2018.02.13 13
8652 스티븐 호킹과 리처드 도킨스 Kimdc1001김 2018.02.06 42
8651 사이트 디자인이 변경되었네요. [1] 오현세 2018.02.05 20
8650 종교계의 압박과 행동하는 무신론자에 대하여 [5] Eugene_axe 2017.12.17 64
8649 가입했습니다. 반가워요 [3] Eugene_axe 2017.12.13 33
8648 낙태논쟁에 관하여, 몇몇 아쉬운 논리들 [1] 날개4호 2017.12.10 35
8647 카톨릭의 쩌는 성차별 [2] atface 2017.12.04 38
8646 어린이 위인전의 해악 [3] atface 2017.12.02 30
8645 오랜만에 왔다갑니다. [2] 테스라 2017.11.23 33
8644 ‘인공지능 신’ 섬기는 교회 탄생 [1] 스며들다 2017.11.20 45
8643 내가 개신교인분들에게 묻고 싶은 점들 [2] 스며들다 2017.11.10 46
8642 [탐사플러스] 임시직 목사 세워 '징검다리 세습'…꼼수 난무 [3] 스며들다 2017.11.07 23
8641 현재 사우디에서 일어나고 있는 글을 보면서 못마땅한이 들더군요. [4] 오베론 2017.11.07 28
8640 “영혼”과 "태초"의 개념을 생각하며... [1] 스누피노자 2017.11.02 24
8639 삶은 포기의 연속이다.그리고 그것은 고통스럽다. [1] 스며들다 2017.10.27 26
8638 점점 더 강력해지는 인공지능 [5] file 스며들다 2017.10.23 39
» 며칠전 동네 산책 중에 동네교회에서 나온 아줌마들한테 커피를 한잔 얻어먹었습니다. [9] 에치고의용 2017.10.16 64
8636 입사 서류에 무신론자임을 표현하시나요? [6] 이상욱 2017.10.10 54
8635 확률에 대해 괜찮았던 책. [3] Ankaa 2017.09.24 4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