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theism.kr

레 미제라블

키르시 2012.10.15 16:30 조회 수 : 83

학교에서 열심히 과제하고 시험공부하고 하다가 

머리식힐겸 커피한잔 담배한대 들고 밖으로 나오고는 열심히 유해독소를 빠는 중에

한 아저씨가 오시더군요.



아, 학교내에서 전도하는거 자제좀......



안그래도 스트레스 팍팍 받던 차에 갑자기 길거리 포교를 받다보니까 

갑자기 평소에는 잘 하지도 않던 말이 술술 나오더군요.



한시간 반동안 둘이 신나게 이야기하는데 결국 요약하자면, 

기독교를 믿어라. -> 증거는 성서.

성서의 참/거짓여부에 대한 불확정성 -> 믿음이 부족해서 그리 보이는 것이다.

절대자의 존재유무에 대한 불확정성 -> 절대자가 존재하는게 "자연스럽"다.

자연스러운 근거는 -> 성서.



이 외에도 무지 많았는데 결국 모든 것이 성서로 귀결되더라구요.

슬슬 끝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과제 많아요.....셤공부 벼락치기하고있어요 ㅠ ㅠ)

성서의 기원 (사문서의 인위적 조합, 성경 내 기록에 대한 불일치, 인간근원 문서의 부정확성)

을 이야기했더니 결국 믿음이 부족해서 그리 보인다네요.



어, 그럼 성서를 제대로 읽으려면 믿음이 있어야만 하는군요.

그럼 그 믿음은 어디서 얻나요?

성서요




?!?!?!

닭이 먼저게, 달걀이 먼저게?



아.... 시간아까비 ㅠ ㅠ



공대 대학원 다니시는 분이시던데, 전공학문 공부하기 참 힘드시겠더라구요.

종교 없이 자신의 삶의 의의를 찾을 수 없다니... 불쌍한 양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68 학교 전도질 [16] 파랑돌 2012.10.18 140
6067 외로움은 본능일까요, 아니면 후천적 학습에 의해 생겨나는 감정일까요? [25] 에치고의용 2012.10.18 124
6066 소위 말하는 이단이나 사이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9] lavieenrose 2012.10.18 79
6065 야누스 목사님. [1] 놓아라 2012.10.18 64
6064 의문의 인물:'부처님 좋은 말씀을..훼이크다 병X들아!!' [11] PostHuman 2012.10.17 125
6063 [re] CD의 목사 설교가 아름답군요. [5] 놓아라 2012.10.18 69
6062 이집트 무신론자 모임 지지하시는 분 있으신가요? [3] 네빌군 2012.10.17 77
6061 새벽에 축구를 보다가... [5] michiru 2012.10.17 51
6060 마칭밴드 영상 [3] 찻주전자 2012.10.17 43
6059 RNA월드 가설을 지지해줄 연구 [1] 파랑돌 2012.10.16 69
6058 죄송해요 [9] Nonsense 2012.10.16 112
6057 왜 요새 D&A님이 접속을 안하신디야?... [6] 슬프다 2012.10.16 75
6056 이곳엔 자랑을 안했네. 미국 CSI 에서 제 기사가 떴습니다. [7] mahlerian 2012.10.16 256
» 레 미제라블 [7] 키르시 2012.10.15 83
6054 요즘 ... [3] 따리 2012.10.15 69
6053 고대의 질병관 [5] Nonsense 2012.10.15 107
6052 오늘의 말씀... [12] michiru 2012.10.14 107
6051 연구계획서에 '종교가 정신적으로 미치는 해악과 종교망상에 빠진사람에 대한 효과적인 상담방법' [9] 에이프릴 2012.10.14 104
6050 그냥 선한것과 종교적 선함의 차이가 느껴지시나요? [6] lavieenrose 2012.10.14 81
6049 사상의 차이를 인정하지 않음 [29] Nonsense 2012.10.13 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