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theism.kr

문화충돌? 세대차? 글쎄...

지발돈쫌 2011.06.27 18:56 조회 수 : 230

지하철에서 어떤 할머니가 "귀엽다"며 애기를 만졌는데,
"내 새끼 만지는거 싫다"며 먹고 있던 페트병으로 할머니를 가격했답니다.
옆에서 말리는 할머니에게도 "입 다물라고, 경찰 불러"라고 했답니다.

일단 애엄마에게 엄청난 비난이 쏟아졌네요.
"할머니가 더러운 손으로 애기를 만진 것도 아니고,
만약 애기가 면역력이 떨어져 있어 누가 애기를 만지는 것에 민감한 상태였다면 
애기 데리고 병균득시글한 지하철을 타지 말고 깨끗한 자가용 타고 다녔어야 하는 것 아니냐."


시대가 바뀌어서 이젠 남의 애기를 허락받고 만져야 함에도
자신의 관점(물론 선의이기는 하지만)으로만 행동한 할머니의 행동을 문제삼는 이는 드물군요.

강아지 만지다 어미에게 물린 사람 여럿 보았고, 
송아지 만지다 어미소의 뿔에 밥숟갈 놓을 뻔한 분도 보았습니다.
세상엔 보호본능(모성애와 일치하지 않습니다)이 과민한 사람도 있습니다.
또한 산후우울증일수도 있습니다.

이런 엄마들이 아니라 하더라도 거의 대부분의 젊은 엄마들은 할머니들의 위생관념을 그다지 신뢰하지 않습니다.
문제는 이러한 사항을 할머니들도 대부분은 잘 알고 있다는 겁니다.
그 할머니가 개념없는 거죠.
지금까지는 엄마들이 그 할머니에게 뭐라고 말 못하고 그저 쓴웃음만 지었을 겁니다.


이런 점을 고려하지 않고 그저 애엄마만 비난하는 것을 보면서 저는 상당히 마음이 불편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68 돈쫌님까지 탈퇴했네... [13] 나앙이 2011.11.10 240
8567 어제 정모 후기를 써봅니다 ㅎ [86] 자기복제자 2011.05.01 240
8566 날씨가 덥네요.... [10] 테스라 2012.08.02 239
8565 김정일 사망 [36] aerycrow 2011.12.19 235
8564 홈피가 멋지게 바뀌었네요 Urantia 2018.03.04 234
8563 일베란 이런 사람들입니다 ㅠㅠ [33] 따리 2013.05.16 234
8562 첫번째 연애를 마치며, 그리고 여러 가지 느낀 점들;;; [26] 재주소녀 2012.07.05 233
8561 정회원 서약 샘플 [50] 찻주전자 2010.08.02 233
8560 여러분들이 무신론자가 된 이유는 무엇인가요? [27] logic 2011.12.27 232
8559 21세기 마녀사냥을 보는 듯 하네요. [15] 코코 2014.07.11 231
8558 가끔 보면 어이 없는 실존 여부에 관한 문제. [46] Ankaa 2012.06.20 231
8557 모임을 후원해 주신 westgarden 님 감사합니다 [18] 찻주전자 2011.08.28 231
» 문화충돌? 세대차? 글쎄... [50] 지발돈쫌 2011.06.27 230
8555 클럽에 가는 여친을 대하는 남자의 심리 [22] 아라비아타 2011.04.24 230
8554 [징그러움]팅커벨이라 불리는 곤충.-ㅅ- [26] 달토끼 2011.05.26 228
8553 [!] 연애 못하는 자들의 여러 가지 유형 [40] mahlerian 2011.07.18 227
8552 제가 기독교인에게 심리상담을 받은 적이 있는데 정말 열 받아가지고.. [18] 크리스마틴 2012.09.13 226
8551 여러분의 닉네임은 무엇을 의미하나요? [53] 자기복제자 2011.07.26 225
8550 송년모임 준비 ~ [31] 찻주전자 2010.11.22 225
8549 세계최초 '십자가 빌딩'이 대한민국에 세워진다.. [33] file Antitheist 2012.02.07 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