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theism.kr

마음 아픈 소식을 들었습니다.

예월령 2016.12.02 11:03 조회 수 : 110

날씨가 추워지면 부고 소식이 많이 들립니다.

저같이 노인복지쪽에서 일하다 보면 특히나 많이 듣지요.(얼마 하지도 않았으면서 ;;;;)

한달에 한두번은 듣는 일이고 많으면 세네분도 있었네요.

 

어제 참으로 존경하고 좋아하던 선배의 부고를 받았습니다.

80세가 넘은 분들의 죽음은 일상으로 여겼었는데

41세의 젊은 사람의 죽음은 아픔으로 다가오네요.

아무래도 예전에 제가 짝사랑했던 분이기도 하고

항상 밝아보이던 그 사람이 스스로 선택한 것이기 때문인거같습니다.

 

그 덕분(?)일까요. 잊고 지냈던 동기들과 연락이 되어 단톡방까지 만들었네요.

만약 작년에 내가 같은 선택을 했다면 좀 더 일찍 모일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해보았습니다.

물론 저는 포함이 안되었겠지만 ^^

 

네이버에 직업 이름 치면 나오는 분이라 검색하며 마음아파하는 중이네요.

나름 충격이였는지 혼자사는 싱글들한테 전화걸어 잘있는지 안부도 묻고요.

할 일이 산더민데 싱숭생숭하고 있습니다.

저에겐 잔인한 12월이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69 가입인사 올립니다 ^^ [11] 테일러 2017.01.04 93
8368 지구 평면설.. [3] 아이언노스 2016.12.27 135
8367 도킨스 할아버지 젊었을 때 외모 [4] file 스며들다 2016.12.19 171
8366 사우디아라비아 종교경찰이 히잡을 안쓰고 트위터를 했다는 이유로 체포했답니다. [6] 오베론 2016.12.14 105
8365 유튜브에는 정말 답없는 개신교인들이 너무 많더군요 [3] 너구리라면 2016.12.09 128
8364 안녕하세요 오랜만입니다. 얼마전에 교회사람을 만났는데 [4] 연어 2016.12.06 119
8363 무신론 이야기 게시판의 '영적체험은 뇌가 만든 가상현실' 영상과 내용에 관해 [3] file 이상욱 2016.12.05 113
» 마음 아픈 소식을 들었습니다. [2] 예월령 2016.12.02 110
8361 도킨스 할아버지 자서전이 나오려나봐요 [2] 스며들다 2016.11.25 95
8360 총기는 가치 중립적인가? [3] 다크소울 2016.11.23 89
8359 왜 하필이면 이슬람교만? [7] 오베론 2016.11.19 149
8358 종교가 아무리 좋은 일을 한다 할지라도 싫은 이유 [3] 다크소울 2016.11.19 131
8357 가입인사 드립니다. [4] 오베론 2016.11.17 76
8356 종교란 뭐랄까... [7] 버터빈스 2016.11.15 159
8355 백만명이 모인다는것도 [3] 다크소울 2016.11.15 113
8354 jtbc 스포트라이트 한줄평 atface 2016.11.13 76
8353 한국어가 맘에 안드는 점 [5] 버터빈스 2016.11.12 157
8352 트럼프 당선 [6] 다크소울 2016.11.09 113
8351 가입인사 드립니다. [7] 이상욱 2016.11.09 87
8350 성도덕에 대해서 [3] 버터빈스 2016.11.05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