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theism.kr

죽음에 대한 단상

스며들다 2017.01.23 19:18 조회 수 : 76

죽음을 향하여 걸어간다.

힘차게 걸어간다.

후회없이 살았던 나의 모습은 나의 거침없는 발걸음으로 나타난다.

이제 죽음은 나를 삶에서 건져올리려 한다.

나는 팔을 뻗어 죽음을 향해 뻗는다.

나에게 이제 삶은 사라지고 달콤한 죽음이 스며들었다.

이제 내 삶은 완성되었다.





삶(LIFE)은 죽음을 싫어했다.

삶은 바로 옆자리에 죽음이 앉는 것을 싫어했다.

하지만 매번 삶의 짝꿍은 죽음이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죽음에 대해 생각하기를 꺼려하는 것 같다.

그래서 삶(LIFE)이 완전히 습관이 되어버린다.

하지만 그 습관의 끝에는 삶이 아닌 죽음이 기다리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88 우리는 서로 의지하며 살아간다. [2] 스며들다 2017.02.12 45
8587 샘 해리스의 종교의 종말이라는 책이 읽기 난해한 게 저뿐인가요?? [1] 오베론 2017.02.10 53
8586 안녕하세요^^ [1] 럭비공 2017.02.10 41
8585 뜬금없는 생각입니다만..길고양이를 보고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3] 에치고의용 2017.02.10 65
8584 성준 "신이 있는지 없는지 모르겠어" [1] 스며들다 2017.02.02 73
8583 무신론 이야기 이론 게시판에 재밌는 글이 많네요. [1] 이상욱 2017.02.01 58
8582 돈은 인생의 전부는 아니지만 인생의 대부분. [6] 스며들다 2017.01.31 123
8581 역시 명절 때 시골은 무언가를 이루고 난 뒤에~! [2] 스며들다 2017.01.30 57
8580 안녕하세요~ [3] 비버 2017.01.29 56
8579 간만에 속이 시원해지는 굿뉴스 :특정 종교 강요한 교사들에게 징계 [2] 이상욱 2017.01.25 69
» 죽음에 대한 단상 [4] 스며들다 2017.01.23 76
8577 세상사는 이야기 게시판에 글이 많아지니까 기분이 좋네요 ^^ [3] 스며들다 2017.01.22 60
8576 이슬람은 평화의 종교인가? [2] 아일레마 2017.01.22 69
8575 이성은 무력한 것일까 [2] 다크소울 2017.01.22 65
8574 종교에 대한 대중들의 시선 [5] 녹황 2017.01.21 85
8573 (개그) 이 책에 따르면 스파이더맨은 존재합니다. [6] file 이상욱 2017.01.18 84
8572 제 사상을 특정하기가 힘드네요 [5] 레몬트리 2017.01.15 83
8571 종교의 다양성을 존중해야 할까요? [13] 테일러 2017.01.12 115
8570 여러분들은 신이 없다고 생각하게 된 때가 언제 인가요? 이상욱 2017.01.09 31
8569 이기적 유전자 읽기 전에 진화론 강의부터 읽는게 좋은 거 같네요. [4] Ankaa 2017.01.06 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