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리학 용어 중에 확증편향(confirmation bias)이라는 말이 있다.
확증편향의 양상 중에 가장 흔한 것은 증거나 자료에 대하여 취사선택(선택적 사고)을 하는 태도이다. 이는 과학적/경험적 자료에 대한 것뿐만 아니라, 신념이나 이상에 대한 철학적/신학적 논증까지 포함한다.

확증편향을 가진 사람들은, 불완전하고 대표성 없는 자료(증거)를 왜곡된 해석까지 해가면서 중시하는 반면 반증자료에 대하여는 관심을 갖지 않거나 왜곡해석을 하여 증거의 권위를 깍아내리려 한다.

자신이 가진 신념에 부합하는 것이면, 그것이 극히 예외적인 사례라 할지라도 일반화하여 받아들이며, 자신의 신념에 반하는, 혹은 자신의 선험지식에 반하는 것은 그것이 아무리 일반화되어 있다 할지라도 이를 무시하거나 의미를 축소하여 자신의 신념과 지식을 보호하려 한다.

예를 들면 버뮤다 삼각지대에 대하여 초정상적인 원인이 있다고 "믿는" 사람은 버뮤다 삼각지대 내부보다는 바깥에서 실종/추락/침몰한 항공기와 함선이 더 많다는 사실을 애써 외면한다. 또한, 항법장치, 통신장비가 발달하지 않았던 시기에 더구나 블랙박스(비행/항법 기록장치)가 없던 시기에 대량(?)으로 발생한 실종사건들에는 관심을 기울이는 반면, 현대에 와서 실종사고가 대폭 줄어든 이유에 대해서는 어떠한 관심도 가지려 들지 않는다. 그들은 지구자기장의 왜곡, 외계인의 납치, 심지어 웜홀까지 동원하여 버뮤다 사건을 설명하려고 드는 강박감을 벗지 못하는 것이다.


사실 반이성/비이성적인 사람만 그런 것이 아니다.
이성적인 집단이라고 평가되는 과학자들조차도 자신의 가설이 구현되도록 실험을 설계하는 경향(이때 불공정하게 설계하기도 함)이 있고, 가설에 들어맞는 실험결과가 나오면 실험과정에서 오류가 있지 않았는지 살피는 노력을 게을리하기도 한다. 반대로 가설에 맞지 않는 실험결과가 나오면 가설을 재검토하기보다는 실험과정에서의 오류를 찾는데만 몰두하거나 실험실 동료의 음모 혹은 실수를 탓하기도 한다.

그래서 과학계는 대조군실험, 재현성 및 반증가능성을 중시하는 것이다.
그리하여 -다행스럽게도- 우리는 근래에 그런 과학자를 매장시킨 바가 있다.



확증편향, 나아가 자기기만(self deception)까지 해가며 신념을 고수하는 자들은 도처에 있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흔하면서도 가장 좋지 않은 결과를 야기하는 것은 근본주의적인 종교인들이다. 그들이 바이블에서 어떤 영감을 받은 경우, 바이블을 부정하는 물적 증거나 논리적 반론은 애써 무시하거나 변명하거나 아니면 외면한다. 반면 자신들의 신념에 부합하는 것이면 -설사 그것이 말도 안되는 것이라 할지라도- 열렬한 환영을 한다.
 
근래(불과 15년 전까지)에까지도 지구가 편평하다고 믿는 이도 있었고, 지구가 우주의 중심으로 움직이지 않는다고 믿는 이도 있었다. - 실은 움직이지 않아야 한다는 신념 때문에 움직이지 않는다고 믿은 것이다.

이러한 태도는 과거 미국과 최근 한국의 대통령 선거에서 분명하게 드러났다.
종교에 의해 오염된 정치/외교는 역사적으로 가장 비참한 결과를 낳았다.
그리고 비관적인 것은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는 점이다.
투표를 한 사람들이나, 당선된 사람과 그 그룹들은 자신들의 오류를 절대로 알지 못한다. (우리는 이런 사람들을 가리켜 양심에 털난 게 아니라 아예 양심이 없다고 한다.)

그들은 자신들의 행위와 그 결과에 대해 책임이 없다.
그들의 입장에서 보았을때 자신들은 아무런 죄도 범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신 반대세력에 의해 좌절되었다가 그 결과가 좋지 않았을 때는 자신들의 정책이 옳았다고 과신하게 된다. 어떤 정책의 미시행이나 다른 방식으로 시행된 결과의 좋고 나쁨은 원정책의 정당성이나 오류를 증거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은 정치학과 경제학의 기본적인 상식인데 말이다.


확증편향은 자기기만을 유인하며, 이것이 프로파간다에 의해 군중심리와 결합되었을 때는 대체로 좋지 못한 결과를 낳는다. 그리고 이러한 역사적 결과들조차도 확증편향에 의해 무시되거나 망각된다.

자신에게 긍정적인 정보나 증거가 비록 편협한 사고와 오류의 결과일지라도 그들에게는 인지적으로 이해하기 쉽고 심리적으로 편안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반이성적이고 비이성적인 것을 선택하는 경향은 영원히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는 비관적인 추론에 직면하고야 마는 현실이 서글프다.

이성의 영역에까지 독단을 심고는 그런 형태의 믿음이 올바르다고 주장하는 종교, 특히 중동사막에서 생존의 문제에 심한 압박을 받은 민족이 뻔히 갖게 되는 편협한 방어기제가 창출한 종교는 이런 측면에서 박멸시켜야 하는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소셜 로그인만 가능합니다 [1] 찻주전자 2018.02.04 273
4595 c.s.lewis의 몇가지 명언 [6] 나앙이 2010.10.26 21800
4594 [re] [펌] "원래는"이라는 환상 by 쥐뿔개뿔 [1] 지발돈쫌 2011.03.04 21672
4593 [re] [회의주의자 사전] 프리메이슨 지발돈쫌 2010.09.15 21647
4592 성경이 알려주는 간음과 강간에 대한 율법 - 플로우 챠트 [4] file Marduk 2010.12.08 21641
4591 창조론이나 지적설계론은 과학이 아니라고 봅니다. [7] 청소부 2010.08.26 21619
4590 [re] [펌] 예수가 바리새인을 비판한 진실한 이유 - 손오공 지발돈쫌 2010.09.30 21600
4589 <합리주의자의 도> 사이트는 언제 복구될련지... [2] 생명체 2011.03.19 21582
4588 가정통신문(아빠와 목사님의 이멜 배틀) [11] 지발돈쫌 2011.04.14 21519
4587 추천,비추천 기능이 추가 되었습니다 [32] 찻주전자 2011.07.23 21472
4586 소녀시대 노래 'GEE'에는 음란한 메시지가 숨겨있다!? [29] PostHuman 2010.09.05 21421
4585 [re] [눈진화의 시간의 문제] 절반의 눈이 무슨 소용이 있는가? 지발돈쫌 2010.12.06 21397
4584 프랑스왕은 대머리, 그리고 산수와 수학 [4] 지발돈쫌 2011.02.28 21394
4583 타이포그라피 - 당신이 이슬람에 관해 모르는 세 가지. [10] Marduk 2010.11.11 21385
» [re] [재방송] 확증편향(confirmation bias) - 왜 인간은 반이성/비이성적인 것을 택할까? [5] 지발돈쫌 2011.07.22 21369
4581 [re] 아무래도 이번 부상은 박주영의 하나님이 원했던 거... [3] 지발돈쫌 2010.12.27 21368
4580 [re] 7년 전에 썼던거... [1] 지발돈쫌 2010.08.19 21363
4579 아인슈타인과 신앙(번역 좀... 그리고 근거나 출처 검증도 좀...) [2] 지발돈쫌 2010.03.05 21315
4578 [re] [재탕] 카를 마르크스는 진정한 무신론자인가? [2] 지발돈쫌 2010.08.30 21314
4577 러셀의 찻주전자가 생각나는 최근 이 게시판의 논쟁 PostHuman 2011.10.02 21294
4576 [펌] 일리야 프리고진, 열역학 제 2법칙, 그리고 창조 - 칼츠 [1] 지발돈쫌 2010.11.23 21204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