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행선

무슬레라 2018.08.30 14:30 조회 수 : 141

A 종교인
B 무신론자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A 시대의 변화에 맞게 근본을 적용하는 방식이 바뀌는 거지 근본 자체는 변화하는 게 아니죠. 근데 너희들 같은 PC충들은 니들 소망에 맞게 어떤 사상이 변화해야 진보라고 주장하는데 실은 그것 자체가 근본주의입니다. 그리고 진보는 누가 결정하는데? 남녀평등이란 미명 하에 뭘해도 커버되고 전위질 하는 게 커버되는 그딴 게 진보야? 그건 그냥 퇴보입니다.
사실 서구 사회에서 기독교가 힘을 잃었다는 것도 옛날 해석입니다. 여전히 기독교인들은 존재하고 있고, 과거보다 훌륭한 지적 성찰의 풍토가 마련되었으며, 종교에는 진보가 없다고? 그건 네 망상이야- 도 서서히 신도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여기서, 유럽에서 기독교가 죽었다는 한국 보수교단들의 진단과 국내 멍청한 반기독교들의 진단이 일치함은 참 많은 것을 시사합니다. 
 
B 결국 헛소리에서 바른 말로 고치는 것이 아니라 헛소리를 헛소리로 고치는 것일 뿐이죠. 정치적 사상과 신념의 문제와 달리, 사실 관계의 문제에서 중요한 것은 밝혀진 것에 대한 수용입니다. 정치문제에서 A세력에서 B세력으로 옳긴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을 배신자라고 할 수 있지만(이것도 상황에 따라 다르지만), 천동설을 주장하다가, 관측결과를 받아들이고 지동설로 옳기는 것은 배신이라고 할 수 없는 것이 그 이유입니다. 허나 종교의 문제점은 사실에 대한 문제를 신념의 문제처럼 다룬다는 것에 있으니 근본을 시대의 변화에 맞게 적용하는 방식이 바뀐다는건 붕어빵을 잉어빵이라고 하는거와 다를게 뭔가 싶은거죠.
 
A 네 그렇습니다. 종교의 본질이 되는 교리의 현실 적용에서 시대와 상황이 달라지면 적용이 달라져야 하는 건, 그건 세력을 바꾸는 게 아니라, 천동성에서 지동설로 옮기는 것에 불과합니다. 
근본이 시대의 변화에 맞게 적용하는 방식이 바뀌는게, 유독 종교만 안 된다는 건 종교를 근본주의자들만의 뭔가로 남기면서 되잖고 근본 없는 우월감에 빠지고 싶은 멍청한 반신교도(=반기독 빠돌이)들의 광신이고 무지한 추태입니다.
"사실 관계의 수용"이므로 이는 당연한 것입니다.
 
B 시대에 맞게 적용하는 김에 예수가 행한 눈먼 소경 뜨게 해준거나 앉은뱅이 일어서게 한거나 죽은 나사로 되살린거는 뭐 어떻게 하실건지 궁금한데요. 기독교가 인기있는건 다른 것도 아니고 기적에 의한 것이 크기 때문이거든요. 근데 현대에선 김일성이 압록강 건넜다는 얘기 믿으면 헤드빙빙 취급하니깐요.
 
A 그건 기독교인이 세상을 살면서 대처해야 하는 여러 윤리와는 영 동떨어진 지엽적인 문제라서요. 적어도 현재로선 시대에 따라 달라지는 해석과는 거리가 멉니다. 애초에 기독교가 인기 있는게 기적에 의한 게 크다는 것도 일종의 미신이라서요. 그걸 이유로 믿는 분들이나, 그것 때문에 믿는다고 보는 분들은 기독교에 대해 영 알 수가 없으니 제대로 믿을 수도, 제대로 된 반박도 불가능하겠지요.
 
B 기적에 대한 님의 생각은 어떤데요? 가령 예수님이 님앞에 나타나서 님이 앓고있는 불치병 고쳐주면 이렇게 미신이네 뭐네 시큰둥하게 반응할거에요?
 
A 일어날 가능성이 없는 유치한 가정을 갖고, 가치없는 신앙고백을 하자고 하시는데, 당연히 거부하겠습니다. ps. 님은 지금, 저한테 노방전도하고 계시는 겁니다.
 
B 저는 님에게 전도한 적이 없습니다. 저는 기독교가 극우적이라는 판단을 했을 뿐입니다. 예수님이 병을 고치신다는 얘기를 하는게 왜 님을 크게 불편하게라도 합니까? 성경에 쓰여진 것에 대한 의문을 물어보는게 왜 신앙고백입니까?
 
A 님의 반기독교적 편견을 갖고 일어날 가능성도 없는 일 갖고 남의 생각을 밝히길 요구하며 님의 반기독교적 편견에 대해 대응하자고 덤비는 건 당연히 신앙고백이고, 노방전도에 가까운 폭거입니다. 그렇게 따지면 누가 길가에서 님 붙잡고 성경에 대해 어찌어찌 생각하시냐고 그게 마치 당연한 것처럼 물어대며 신앙에 대해 말하면 님은 "저 불편한 거 없으니 계속 하십시오 하하하하" 이러실 건가요?
기독교가 극우적이란 판단하는 것과 이건 전혀 다른 별개의 문제입니다. 님이 그렇게 생각한다고 남한테 이렇게 무례하게 전도할 파워나 개연성이 생기는 건 아니기 때문이지요. 대단히 건방지고 몰지각한 행태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소셜 로그인만 가능합니다 [1] 찻주전자 2018.02.04 225
4653 아마 우리 인지를 종교보다 혁신적으로 넓힐 과학기술 하나!! [3] PostHuman 2009.12.21 37679
4652 [자가 펌] 빗나간 종교 비판을 비판한다. [3] 쓰름 2010.04.27 37481
4651 [셀프 펌] 기술과 믿음, 그리고 고통에 대한 빌리 그래함 목사의 이야기 쓰름 2010.05.21 37406
4650 무신론자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5] atheist 2009.11.25 37198
4649 A.J. Jacobs의 '성경대로 살아본 일 년' [7] 쓰름 2010.05.21 37047
4648 음란조직 JMS 크리스마스 광란의 파티현장 [28] 들여보기 2012.02.18 34348
4647 [무신론] 노아의 방주: - 신, 기린 그리고 대량학살 이야기 [7] D&A 2011.03.29 29321
4646 [re] 비슷한 사람 있죠... 훨씬 대선배(1980년대)인... [3] 지발돈쫌 2011.02.10 27063
4645 빠리의 나비부인 PDF 다운로드 [4] file 찻주전자 2010.04.05 26738
4644 브리즈번님의 근친성교에 관한 댓글을 보고 뒷북이지만 [4] 암흑고양이 2011.04.19 26495
4643 성경이 사학적으로 가치가 있을까요? 무념무상 2013.02.20 25838
4642 사우스파크 - 욥기 [10] 지발돈쫌 2010.11.26 25401
4641 과연 여호와의 증인을 평화주의자라 할 수 있을까? [3] 지발돈쫌 2011.02.20 25018
4640 대순진리교와 중원대학교 [5] 긴바지 2010.09.28 24459
4639 근거없는 우월성 - Bertrand Russell 지발돈쫌 2011.06.19 24451
4638 오홋.. 아주 좋아요 찻주전자 2009.12.01 24325
4637 [re] 근친성교를 피하려는 마음도 진화의 결과... 이지만 [1] 브리즈번 2011.04.15 24317
4636 기독교 풍자개그 - 루이스 블랙의 동영상 [5] FSM 2010.04.04 24238
4635 본격 무신론 만화 - 황금나침반 [8] 지발돈쫌 2011.03.11 23725
4634 [철학] 해체주의에 대한 병맛 평론 [1] 지발돈쫌 2011.06.21 2370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