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theism.kr

러셀의 찻주전자가 생각나는 최근 이 게시판의 논쟁

2011.10.02 19:51

PostHuman 조회 수:21294 추천:2

 우리가 감지하거나 알 수 없는 무언가를

없다고 증명할 수 없지만 그렇다고 반드시 있다고 할 수도 없으니

실질적으로 없다고 간주하고 행동하는게 합리적이란 이 이야기는

(그리고 종교는 그걸 무시하거나 혹은 역이용해서

없는 것에 대한 바탕을 만들어 있다고 만들어 버린다는 것이지요.)

 우리가 사용 가능한 시간과 자원이 물질적이고 유한하다는 전제에 바탕을 둔다 봅니다.

 

 그렇기에 무한한 모든 가능성에 흩뿌려

그런 제한된 것들을 없애버리는 것보다는 

(그냥 무수히 나눠짐만이 아니라 일부는 절대 양립불가하게 충돌하기도 합니다.)

그래도 유한하고 검증되는 아는 것들에 투자하는게 합리적이라는거겠죠.

 

 그러니 만약 종교나 유신론이 현실영역 너머로 도피해 버리는 방법을 택한다면

다른 무한한 가능성들과 차별화 할 수 없게 되어 비합리적 낭비가 되겠죠.

 

 따라서 개인적으로 그런 선택을 금지시킬 수는 없더라도,

(종교 등에선 초자연적 간섭을 상정하므로 개인규모까지 시도하지만

무신론에선 그럴 방법도 그럴 이유도 없지요.)

공공에나 타인에 그런 선택을 강요할 수도 없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혹은 그래선지) 종교나 유신론은 그런데서만 머무르지만 않지요.

(애초에 '신' 같은 단어를 정의하고 쓰는 것에서부터 그렇죠.

만약 현실과 더 떨어지게 하려면 무의미한 음절들의 모임정도는 되어야죠.)

 자기네 시작이나 기반과 영향 등을 현실에서 찾습니다.

 경전이나 개인적 경험을 신의 증거로 든다거나 하고,

그런 신의 반응을 위해 현실의 시간과 자원을 들이라 하죠.

 당연, 그런 현실과 닿는 부분은 검증대상이 됩니다.

 

 종종 앞서 말한 전제 자체를 무시하는 것으로 돌파하려는 경우도 있는데,

 이를테면, 앞서 말한 유한한 물질적인 것들로 무한하게 교환되는

초자연적인 무언가가 있다고 하는 방식이 그것으로 

 만약 그런다면, 그들이 그걸 위해서 자신들에게

주어진 자원이나 시간을 자신들 집단 외에 줄 땐 그냥 받아들이면 되고

아니라 자기들끼리 순환시키거나 외부에 요구하는 경우에만 반대하면 되겠죠. 

 그런데 결국은 그들도 수지타산 맞게 하므로 그럴 일은 거의 없습니다.

(전체적으론 준 만큼 이상은 꼭 가져간다는 뜻입니다. 되려 더 밝히죠.)

 안 그랬다면 이미 종교는 현실에서 소멸되었겠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99 샤를리 엡도, 이번엔 난민 어린이 조롱 만평 jiyoons 2015.09.15 645
4598 사람·유인원·원숭이, 어떤 관계인가? Price 2016.01.14 645
4597 종교에 대한 역지사지 자쿠세이건 2015.04.16 647
4596 역설적이지만, slow 2015.05.30 648
4595 <무신론자를 위한 철학> 출간 강물결 2015.04.13 651
4594 Atheism은 무엇인가요? 돌북 2015.09.27 651
4593 주술과 현대의학은 왜 경쟁하게 되었는가? Ankaa 2015.05.05 652
4592 '전 불가지론잡니다'에 대한 댓글ㅡ 상상속 개념의 설정에 대한 적시摘示 노답개독벌레 2015.08.31 652
4591 영국사회주의단체의 파리테러사건에 대한 입장 질유키 2015.01.16 653
4590 오푸스 데이 atface 2015.04.18 660
4589 PK 별에서 온 얼간이 찻주전자 2015.09.09 661
4588 속보)! 운영자님께 알립니다. 에이엠 2015.02.12 663
4587 무신론의 선구자들 울펜호프 2015.02.09 664
4586 무신론자가 유신론자보다 똑똑하다…이유는? (연구) [1] 찻주전자 2018.02.01 665
4585 사람이 좋아도 체제가 엉터리면 생기는 현상 Ankaa 2015.10.05 666
4584 인간의 황당한 행동을 보여주는 동영상 rexmarina 2015.04.05 669
4583 그것이 알고싶다, 한국전쟁 예언, 홍혜선 전도사..그녀는 누구인가? 찻주전자 2015.02.08 673
4582 정감록 atface 2015.06.24 673
4581 '샤를리 에브도' 새만평에 이슬람권 반발 확산(종합) 질유키 2015.01.14 674
4580 신성모독 울펜호프 2015.03.27 6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