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theism.kr

베네딕트 수도원 예배당의 십자가를 보며(2002. 4.17)

2011.03.18 13:32

지발돈쫌 조회 수:21962

십자가에 달려있는(비하적 늬앙스임, 교수형 같은) 예수의 상은

어떤 교회나 성당에 가서 보더라도 그저 "아파 죽겠다"는 표정이다.
이런 극도의 메저키즘 정서가 드러나는 십자가 상에 대해

"자기들 나름대로" 사랑의 정신으로 충만한 기독교인들은 우리에게 말한다.


"신은 당신을 너무나 사랑하시기에, 당신의 구원을 위해, 당신 대신 고통받고 계십니다"


그럼 기독교인들에게 깨놓고 한번 물어보자.

"도대체 예수의 고통이 인간의 고통이나 고난과 다른 점은 무엇인가?

신이 우리에게 내린 고통(혹은 우리가 고통을 받는 것을 묵인하거나 방치한)을

(상징적으로나마) 걷어 가겠다는 대속의 의미인가?"

대부분의 기독교인들은 아마도 "그렇다"고 대답할 것이다.

 

예수십자가상에서 보여지는 예수의 표정은 인간들의 고통속 표정과 다를 바 없다. 

즉, 이 고통의 정서는 인간으로 하여금 연민과 함께 공감을 쉽게 끌어내는 작용을 한다.

그러나, 그 고통의 동기에 대해서 예수와 보통 인간은 다르다고 주장할 것이다.

 

그리하여 기독교인들은 고통받는 예수에게서 깊이 감동받음으로써

이 세상의 모든 고통과 고난의 원인에 대해 신을 면책시키고 신의 은혜를 느끼는 것이다.


그러나 기독교인들이 간과하는 것이 있다.

그토록 속죄양 예수에 대한 무한한 감동으로써 고통과 고난에서 해방되었다고 느끼고 있지만,

그들에게는 여전히 고단한 현실이 남아있다는 사실이다.

------------------------------------------------

 

따라서 기독교인들에게는 주일성수가 아니라 일일성수가 필요한 셈이다. 
그러나 목사나 신부들이 좋아하지는 않을 것 같다.

그들도 딴짓할 시간이 필요하니 말이다.

그리하여 이들은 신자들에게 고단한 현실을 사후의 피안으로 대체하는 논리를 함께 펴는 것을 잊지 않는 것 같다.

그리고 중보기도를 해줄테니 주일에 와서 부탁하라고 한다.

 

내가 여기까지 말했을 때 함께 수도원을 방문했던 신부는

이러한 결론이 심각한 억측이라고 했다.

그렇다. 억측 맞다.

 

그런데 결과에 있어서 무슨 차이가 있는가?

현실을 극복하려는 극기적 용기 대신 고통에 순응하고 부조리에 눈감게 만드는 건 변함이 없는데 말이다.

 

그래서 이렇게 말했다.

 

"어쨋든 사람들을 순종케 하는 것은 사실이잖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99 쫌 묵은 거... 격암유록은 왜 박태선과 그 아류들에게 잘 맞을까? 지발돈쫌 2011.01.08 21971
» 베네딕트 수도원 예배당의 십자가를 보며(2002. 4.17) [1] 지발돈쫌 2011.03.18 21962
4597 c.s.lewis의 몇가지 명언 [6] 나앙이 2010.10.26 21877
4596 [re] [펌] "원래는"이라는 환상 by 쥐뿔개뿔 [1] 지발돈쫌 2011.03.04 21679
4595 [re] [회의주의자 사전] 프리메이슨 지발돈쫌 2010.09.15 21651
4594 [re] [펌] 예수가 바리새인을 비판한 진실한 이유 - 손오공 지발돈쫌 2010.09.30 21649
4593 창조론이나 지적설계론은 과학이 아니라고 봅니다. [7] 청소부 2010.08.26 21632
4592 <합리주의자의 도> 사이트는 언제 복구될련지... [2] 생명체 2011.03.19 21589
4591 가정통신문(아빠와 목사님의 이멜 배틀) [11] 지발돈쫌 2011.04.14 21527
4590 추천,비추천 기능이 추가 되었습니다 [32] 찻주전자 2011.07.23 21479
4589 프랑스왕은 대머리, 그리고 산수와 수학 [4] 지발돈쫌 2011.02.28 21444
4588 소녀시대 노래 'GEE'에는 음란한 메시지가 숨겨있다!? [29] PostHuman 2010.09.05 21427
4587 [re] [눈진화의 시간의 문제] 절반의 눈이 무슨 소용이 있는가? 지발돈쫌 2010.12.06 21402
4586 타이포그라피 - 당신이 이슬람에 관해 모르는 세 가지. [10] Marduk 2010.11.11 21398
4585 [re] [재방송] 확증편향(confirmation bias) - 왜 인간은 반이성/비이성적인 것을 택할까? [5] 지발돈쫌 2011.07.22 21374
4584 [re] 아무래도 이번 부상은 박주영의 하나님이 원했던 거... [3] 지발돈쫌 2010.12.27 21374
4583 [re] 7년 전에 썼던거... [1] 지발돈쫌 2010.08.19 21370
4582 아인슈타인과 신앙(번역 좀... 그리고 근거나 출처 검증도 좀...) [2] 지발돈쫌 2010.03.05 21347
4581 [re] [재탕] 카를 마르크스는 진정한 무신론자인가? [2] 지발돈쫌 2010.08.30 21327
4580 러셀의 찻주전자가 생각나는 최근 이 게시판의 논쟁 PostHuman 2011.10.02 21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