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theism.kr

[re] [회의주의자 사전] 프리메이슨

2010.09.15 11:27

지발돈쫌 조회 수:21649

Freemasons 프리메이슨


프리메이슨은 국제적인 박애단체이다.

프리메이슨은 롯지로 구성되어 있다. 롯지들이 모인 그룹이 그랜드 롯지나 그랜드 오리엔트에 속하지만 모든 그랜드 롯지를 명령하는 하나의 운영조직은 없다. 프리메이슨의 기원에 대해서는 논의가 되어 왔었지만, 최초로 조직된 롯지는 1717년 영국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롯지의 구성원들은 자신이 속한 롯지의 다른 구성원에 대해서는 형제로 생각했지만, 다른 롯지의 구성원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서로 알게 되어야만 형제로 인정했다. 프리메이슨은 종종 비밀 조직으로 비난을 받았는데 이는, 그들이 "자신들의 구성원만이 이해할 수 있는 악수, 암호, 혹은 참조물과 같은 확인용 신호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프리메이슨은 비록 비밀 조직, 컬트, 종교 혹은 적그리스도교 종파 혹은, 일루미너티(illuminati)의 배후라고 비난받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회원이 되기 위해서는 절대자에 대한 믿음이 필요하고, 메이슨 성경이 있지만 이것은 일반적으로 이들을 적그리스도라고 비난하는 기독교 신자들이 똑같이 받아들이는 제임스왕 버전 성경이다. (역주 : 개신교의 특히 보수적인 집단은 제임스왕 버전, King James Version만이 올바른 성경으로 간주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이 성경은 다른 성경에 비해서 문법적인 오류를 많이 수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반-메이슨적인 감상(感想)은 다양한 소책자나 책에 의해서 불거졌다. 예를 들어, 1827년 회원가입을 거부당한 윌리엄 모르건은 인쇄업자인 데이빗 밀러와 결탁하여 "프리메이슨단의 모습 폭로"라는 통렬한 비난의 글을 출판했다. 그러나, 이 소책자 자체는 반-메이슨적인 생각을 일으킨 것보다는, 그 뒤에 그들의 비밀 믿음과 의식에 대한 폭로에 대한 보복으로 모르건이 납치되어 메이슨에 의해서 살해되었다는 이야기가 훨씬 더 반-메이슨적인 생각을 퍼지게 했다. (증거로 보면, 모르건은 악성 채무로 인하여 감옥에 갇혔다가 탈출했으며, 아무런 성처없이 떠났다는 것을 강력하게 시사한다.)

최근의 프리메이슨에 대한 전형적인 공격은 짐 쇼(1988: 치명적인 기만: 그들의 최고 지도자의 한 사람에 의한 프리메이슨 주의 폭로)와  챨스 메든 (1995: 프리메이슨 주의 - 인류의 숨겨진 적 : 최근 공식적인 가톨릭의 성명서와 더불어)의 작품이다. 이들의 악의적인 저술이 쓰여지도록 자극하는 것은 아마도, 인간의 형제애에 대한 믿음과 강한 도덕적인 성격이, 조직화된 종교와 관련이 없다는 메이슨의 믿음에 대한 반대인 것으로 보인다. (역주 : 기독교 일부는 인간은 신을 떠나서는 의인이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개신교의 교리로 이것을 以信稱義라고 합니다.) 이들에 대한 적대감은 현재 펫 로버트슨이나 토크쇼의 호스트인 아트 벨 같은 기독교 지도자들에게 아직도 살아있다 (Goeringer 1998).

1868년 미국 기독교 연맹(National Christian Association, NCA)이 피츠버그에서 설립되었으며 이들의 목적은 오직, 전세계의 나쁜 일의 대부분이 비밀조직에 있다고 비난하기 위한 것이었다. NCA는 아직도 존재하며, 아직도 정치적 암살, 성적이 부도덕 및 다른 사악함을 조장하는 비밀단체의 목록의 제일 위에 프리메이슨을 꼽고 있다.

오랫 공격과 비난에도 불구하고, 프리메이슨은 계속 번창하고 있으며 전세계에 걸쳐서 4백만 회원이 있다. 또한, 슈라이너스(Shriners, 역주 : 국제 자선단체)를 포함하여 프리메이슨과 연관된 조직이 몇가지 있는데 이것은 프리메이슨의 사회적이고 자선적인 일을 확대한 것이다. 특기할 만한 메이슨으로는 죠지 워싱톤, 해리 후디니, 벤자민 플랭클린, 및 서굿 마샬(Thurgood Marshall, 역주 : 미국의 유명한 대법원장)이 있다. 만약 프리메이슨에게 한가지 잘못이 있다면, 바로 여성은 메이슨 롯지의 회원이 될 수 없다는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98 쫌 묵은 거... 격암유록은 왜 박태선과 그 아류들에게 잘 맞을까? 지발돈쫌 2011.01.08 21957
4597 c.s.lewis의 몇가지 명언 [6] 나앙이 2010.10.26 21836
4596 [re] [펌] "원래는"이라는 환상 by 쥐뿔개뿔 [1] 지발돈쫌 2011.03.04 21673
» [re] [회의주의자 사전] 프리메이슨 지발돈쫌 2010.09.15 21649
4594 창조론이나 지적설계론은 과학이 아니라고 봅니다. [7] 청소부 2010.08.26 21622
4593 [re] [펌] 예수가 바리새인을 비판한 진실한 이유 - 손오공 지발돈쫌 2010.09.30 21607
4592 <합리주의자의 도> 사이트는 언제 복구될련지... [2] 생명체 2011.03.19 21582
4591 가정통신문(아빠와 목사님의 이멜 배틀) [11] 지발돈쫌 2011.04.14 21520
4590 추천,비추천 기능이 추가 되었습니다 [32] 찻주전자 2011.07.23 21473
4589 소녀시대 노래 'GEE'에는 음란한 메시지가 숨겨있다!? [29] PostHuman 2010.09.05 21422
4588 프랑스왕은 대머리, 그리고 산수와 수학 [4] 지발돈쫌 2011.02.28 21414
4587 [re] [눈진화의 시간의 문제] 절반의 눈이 무슨 소용이 있는가? 지발돈쫌 2010.12.06 21398
4586 타이포그라피 - 당신이 이슬람에 관해 모르는 세 가지. [10] Marduk 2010.11.11 21391
4585 [re] [재방송] 확증편향(confirmation bias) - 왜 인간은 반이성/비이성적인 것을 택할까? [5] 지발돈쫌 2011.07.22 21371
4584 [re] 아무래도 이번 부상은 박주영의 하나님이 원했던 거... [3] 지발돈쫌 2010.12.27 21368
4583 [re] 7년 전에 썼던거... [1] 지발돈쫌 2010.08.19 21364
4582 아인슈타인과 신앙(번역 좀... 그리고 근거나 출처 검증도 좀...) [2] 지발돈쫌 2010.03.05 21329
4581 [re] [재탕] 카를 마르크스는 진정한 무신론자인가? [2] 지발돈쫌 2010.08.30 21325
4580 러셀의 찻주전자가 생각나는 최근 이 게시판의 논쟁 PostHuman 2011.10.02 21294
4579 [펌] 일리야 프리고진, 열역학 제 2법칙, 그리고 창조 - 칼츠 [1] 지발돈쫌 2010.11.23 21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