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theism.kr

마릴린 맨슨 - 하나님을 대적하고 교회를 파괴한다.

 

 

지난 1999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시 교의 리틀턴의 컬럼바인 고등학교에서 일어난 끔찍한 사고는 미국 역사상 아니 인류 역사상 최악의 학교 총기 사고로 기록되고 있다. 무려 15명의 학생과 교직원이 총격으로 숨진 이 무서운 집단 살인 사건은 '트렌치 코트 마피아'라는 학내 불량 서클의 단원으로 알려진 딜런 클레볼드(17)와 에릭 해리스(18)라는 두 학생에 의해 자행되었다.

 

이들은 나치의 대량 학살과 죽음을 상징하는 트렌치 코트(레인코트의 일종)와 스키 마스크 복장을 한 채 학우들에게 무차별적으로 소총을 난사하고 사제 폭탄을 투척하여 학교를 피바다로 만든 뒤 자살했다.

 

평소 '이상한 아이들'로 학교에서 철저히 소외를 당해 온 이들은 중세 고딕 문화와 나치 문화, 백인 우월주의에 심취해 왔으며 흑인들과 소수민족에 대한 강한 적개심을 지녀온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이들과 관련한 뉴스 중 우리가 주목해야 할 중요한 점들이 몇가지 있다.

먼저, 이들의 기독교에 대한 철저한 증오심이다. 이들은 미처 피하지 못하고 책상 밑에 엎드려 떨고 있는 두 여학생에게 다가가 교회에 다니느냐고 물은 뒤 '그렇다'고 대답하자 그 자리에서 머리에 총을 쏘아 '즉결 처분'했다.

 

또 하나는 두뇌가 명석하고 음악과 시에 남다른 재능을 보인 범인들이 바로 엽기적 헤비메틀 록 그룹인 매릴린 맨슨의 열광적인 팬이었다는 사실이다. 미국의 부유한 중산층 동네에서 일어난 이번 사건은 물질적 풍요속에서 영화와 비디오 게임 등으로 폭력과 섹스, 살인 등에 대한 도덕적 불감증을 키워 온 미국 10대들의 병적 상태가 표면으로 드러난 사건으로 지적되고 있다. 그러나 이 사건은 데스 메틀이나 인더스트리얼 메틀 등의 악마주의 록 음악이 '단순한 볼거리' 차원을 넘어 그 추종자들을 '사탄의 앞잡이'로 만들어 무고한 인명을 살상하고 교회를 공격하는데 동원되고 있다는 사실을 입증한 확연한 증거라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마릴린 맨슨이란 그룹명은 요절한 전설적 스타 마릴린 몬로의 이름과 여배우 샤론 테이트 등 다섯 명을 살해하여 역사상 가장 잔인한 연쇄 살인광으로 기록되고 있는 찰스 맨슨(Charles Manson)의 이름을 합성한 것이다.그룹명을 자신의 이름으로 붙인 보컬리스트인 마릴린 맨슨(본명 브라이언 워너)을 주축으로 한 미국 플로리다 출신의 5인조 그룹으로, '검열(censorship)의 한계를 깨부순다'는 슬로건을 내걸고 1990년에 결성 되었다.

 

1994년 앨범<Portrait of an American family>로 데뷔한 이래 <Smells Like Children>, <Anti-Christ superstar>와 근작 <Mechanical Animal>에 이르는 여러 장의 앨범과 함께 'Cake & Sodomy', 'Sweet Dreams'(유리스믹스의 동명 히트곡 리메이크), 'The Dope Show'등의 연속적 히트곡을 터뜨리며 인더스트리얼 메틀 및 쇼크(shock) 록 계열 최고의 인기 스타로 확고한 자리를 굳혔다.

 

폭력, 섹스, 마약이라는 록 음악의 영원한 주제를 극단적 과격함으로 표현한다는 기치 하에 사타니즘(악마주의)을 확고한 표어로 내건 마릴린 맨슨은 일반의 상상을 초월하는 급진적 록 음악과 무대 행위로 수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다. 광폭한 사운드와 악마적 가사 내용, 그리고 엽기적 행위들로 인해 '청소년 유해 록밴드' 제1호로 손꼽히지만, 기독교와 기성 질서에 적대적이고 반항적인 청소년들과 청년층 록 팬들로부터는 열광적인 호응을 얻어내고 있다.

이들이 무대 위에서 보여 주는 공연 내용의 음란성과 잔혹성은 필설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다. 변태적이고 도발적인 성행위 장면이 거침없이 연출된다. 악기를 집어 던지고 때려부수는 정도는 기본이다. 벌거벗은 몸을 흉기로 자해하여 피를 보이는 극단의 폭력이 감행된다. 마릴린 맨슨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사탄교의 교주를 자임하고 나선 맨슨이 독일의 나치 집회를 상징하는 무대 위에 마련된 제단 위에서 집행하는 사단 숭배 의식이다. 뮤지컬 예수 그리스도 수퍼 스타(Jesus Christ, Super Star)를 패러디한 마릴린 맨슨의 주제가, '앤티-크라이스트 수퍼스타'가 연주되는 가운데 맨슨이 성경책을 갈기갈기 찢어 관중석을 향해 집어 던지는 장면에서 '신도'들의 환호는 절정에 달한다.

 

근래 국내에서의 마릴린 맨슨의 대중적 인기는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인류의 미래를 주제로 한 내용으로 지난 1998년 10월 미국 발매 첫 주에 빌보드 앨범 차트 1위에 오른 화제작<Mechanical Animal(미케니컬 애니멀)>은 국내에서도 수만 장이 팔려 나가는 빅 히트를 기록했다. 이는 근래 국내 음반업계의 불황 등 여러 가지 상황을 놓고 볼 때 다분히 이례적인 사건으로 기록되고 있으며, 90년대 들어 PC 통신 등의 영향에 힘입어 증가일로를 치닫고 있는 록 팬 또는 록 마니아의 실상이 표면에 드러난 하나의 구체적 사례로 평가되고 있다.

마릴린 맨슨이 전세계 대중을 상대로 벌이는 일련의 반기독교적 연예 활동이, 어디까지 상업적이고 어디까지 종교적 목적을 띤 것인지 우리로서는 알 길이 없다. 일면, 그들의 모습 속에서 그 어떤 것도 쇼 비즈니스의 소재로 삼을 수 있다는 오늘날 미국 연예 산업의 단면을 읽을 수도 있다. 그러나 우리 크리스천의 입장에서 맨슨은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공개적으로 모독하는 사악한 '독신(瀆神)행위'와 노골적인 '기독교 파괴 행위' 이외에 어떤 선한 것도 찾아 볼 수 없는 가장 극렬한 반기독교적 록 밴드일 뿐이다. 마릴린 맨슨은 오늘날 록 음악을 통해 하나님을 대적하고 젊은이들을 선동하여 교회로부터 등을 돌리게 하려는 사단의 역사가 가장 극명하게 가시화된 기독교의 공적(公敵) 제1호다.

=========================================================

 

이상은 컬럼바인 총기난사사건에 대해 미국과 한국 내에 퍼진 개소리들 중 하나였습니다.

 

다음은 마릴린 맨슨이 롤링스톤紙에 기고한 반박내용입니다.

 

=========================================================

 

 

컬럼바인 - 누구의 잘못인가?

 

이 지상에서 초창기에 살았던 사람들이 냉혈적인 살인을 고무시키기 위한 책이나 영화, 게임, 음악을 필요로 하지 않았다는 것을 생각하는 것은 슬픈 일이다. 카인이 아벨의 머리를 박살내던 날 그가 필요했던 유일한 동기는 자신이 가진 인간의 폭력성향이었으나 성경을 문학으로 해석하든 신-그것이 뭐든지 간에-의 마지막 말로 해석하든 상관없이 기독교는 우리 문화의 근간이 되는 죽음과 성의 이미지를 표현했다. 반라의 죽은 사내가 대부분의 가정에 그리고 우리의 목에 걸려있고 우리는 그것을 평생 당연시해왔다. 그것은 희망의 상징인가, 아니면 절망의 표상인가? 이것이 나타내는 지구상에서 가장 유명한 살인-자살 사건은 또한 죽음의 아이콘의 탄생, 명성을 위한 청사진이었다. 불행하게도, 이 모든 숭고한 도덕성에도 불구하고 가스펠의 어디에도 지성이 미덕으로 칭송되지 않는다.

많은 사람들이 내가 나의 밴드를 이러한 절망과 위선을 비판하는 도구로서 시작했다는 사실을 잊었거나 혹은 결코 깨닫지 못했다. 나 마릴린 맨슨은 미국이 살인자들을 타임지의 커버면에 실어 인기 영화배우 못지않은 평판을 부여한다는 슬픈 사실에 기뻐해 본 적이 없다. 제시 제임스에서 찰리 맨슨에 이르기까지 미디어는 초창기부터 범죄자들을 대중적으로 영웅으로 만들었다. 그들은 딜런 클레블랜드와 에릭 해리스, 이 망할 것들의 사진을 모든 신문의 1면에 실어 그들을 마치 영웅인양 미화하였다. 아직 지각이 없는 아이들이 이 둘을 새로운 우상으로 섬기게 되더라도 그것은 그다지 놀랄 만한 일이 아니다.
(☞ 미디어가 오히려 사건을 부풀렸다는 의미다)


우리는 전 인류를 파멸할 수 있는 폭탄의 제조에 갈채를 보내고, 또 텍사스에서 우리의 대통령의 머리가 박살나는 것을 보며 자랐다.
시대는 더욱 과격해지지 않았다. 단지 시대가 텔레비전 미디어에 좀더 많이 포착되고 있을 뿐이다. 남북전쟁이 전혀 문명적이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가? 텔레비전이 있었더라면, 분명 그들은 거기에 가서 영국의 다이아나 왕세자빈의 차를 맹렬하게 쫓던 것처럼 남북전쟁 현장을 취재하고 아마도 거기에 참여하기조차 했을 것이다. 그들은 역겨운 독수리처럼 시체를 찾고 그것을 착취하고 엉망으로 만들어 그것을 필름에 담아 우리의 탐욕을 만족시켜주기 위해 제공한다. 이것은 끝없은 인간의 우둔함의 탐욕스러운 현시이다.

콜로라도주의 리틀튼의 한 고등학교에서 일어난 총기난사 사건에 대해 누가 책임져야 하는가? 돌 하나를 던져보라. 그러면 책임져야 할 누군가를 맞힐 것이다. 우리가 무책임하게 아이들이 총을 소유하는 것을 내버려 둔 바로 그 당사자들이다. 우리가 바로 텔레비전을 켜놓고 아이들이 총으로 무엇을 하는지 시시각각 생생하게 지켜본 사람들이다. 한사람의 죽음은, 특히 그 죽음이 알고 지내고 사랑하는 사람의 것이라면, 그것은 아주 끔찍한 일일 것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TV 연속극의 마지막회를 시청하는 것 이상으로 신경쓰지 않는다. 미디어가 뱀처럼 살며시 들어서서 눈물 한방울도 놓치지 않고 죽은 아이들의 부모들을 인터뷰하고 장례식을 중계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나는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었다. 마녀사냥은 이 법석에 뒤이은 것이다.

인간은 무질서를 가장 두려워한다. 이 아이들이 단순한 흑백논리에 따라 행동하지 않았다고 생각할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그래서 희생양이 필요했다. 해리스와 클레볼드가 검은 복장을 하고 있다는 이유로, 마치 나 마릴린 맨슨처럼 화장을 하고 옷차림을 하고 있다고 보도된 적이 있다. 주지하는 바와 같이 이 추측은 삽시간에 과장되어 나를 세상의 모든 악을 전파하는 사람으로 만들었다. 그 두 천치들은 화장을 하지도, 나나 고쓰(Goth)의 복장을 하지도 않았다. 그 아이들이 실제로 즐겨들었던 음악은 KMFDM과 람스테인(Rammstein)과 같은 음악들이었는데 미디어는 비슷하다고 생각되는 다른 것을 골랐던 것이다.

양식있는 저널리스트들은 그다지 널리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해리스와 클레볼드가 나 마릴린 맨슨의 팬이 아니며 그들이 나의 음악을 싫어하기조차 했다고 보도했다. 그들이 설사 팬이었다고 하더라도 이 사실은 그들에게 전혀 변명거리가 된다거나 음악이 비난의 대상이 될 이유가 되지 않는다. 제임스 휴버티가 맥도날드에서 총기를 난사한 사건이 발생했을 때, 무엇이 그를 고무시켰는지 알아 본 사람이 있는가? 티모시 맥베이는 무엇을 즐겨 시청했는가? 데이비드 코레쉬나 짐 존스는 또 어떤가? 당신은 오락물이 킴 킹클을 고무시켰다고 생각하는가, 아니면 그의 아버지가 그에게 오레곤 주의 스프링필드에서 살인을 위해 사용한 총을 사주었다는 사실을 비난해야 하는가?
무엇이 빌 클린턴을 자극하여 코소보 시민들을 박살내고 있는가? 모니카 르윈스키가 그에게 한 말 탓이었을까? 살인은, 그것이 베트남에서든, 존스보로(Johnsboro)나 아칸소에서든 상관없이, 그저 살인에 불과한 것이 아닌가? 정당한 명분을 가진 것으로 여겨진다고 해서 살인을 정당화할 수 있는가? 정당한 명분이라는 것이 존재하는가? 누군가가 차를 몰거나 총을 살 나이가 되면 이것은 또한 그 자신이 차와 총을 가지고 행하는 행동에 대해 개인적으로 책임을 져야 할 나이가 되었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가? 혹은 만약 그가 아직 십대라면 그로 하여금 18세에 걸맞는 도덕적 수준을 갖추게 시도하지 못한 것에 대해 누군가 책임질 사람이 있어야 하지 않는가?

미국은 죄를 전가할 아이콘을 즐겨 찾는다. 내가 적그리스도의 역할을 맡았다는 것은 인정한다. 사람들은 다르게 보이고 다르게 행동하는 사람을 불법적이고 비도덕적인 활동과 연관시키려는 경향이 있다. 마음 깊숙한 곳에서 대부분의 어른들은 자신의 기질에 맞지 않는 사람들을 싫어한다. 우스꽝스럽게도 사람들은 벌써 그렇게 빨리 앨비스와 짐 모리슨, 오지를 잊어버렸을 정도로 순진하다. 이들 모두는 한때 똑같은 해묵은 논쟁과 검열, 편견에 시달렸다.

내가 'Lunchbox'라는 곡을 쓴 일이 있는데 어떤 저널리스트는 그것을 총에 대한 노래로 해석했다. 아이러니컬하게도 그 노래의 내용은 괴롭힘을 당하는 한 아이가 도시락통으로 저항하는 것이다. 도시락통은 내가 어릴 적 놀이터에서 무기삼아 사용하던 것이기도 하다. 79년에 철제 도시락은 비행 청소년들이 위험한 무기로 사용할 소지가 있다고 해서 금지되었다.

나는 'Get Your Gunn'이란 곡도 썼다. 제목의 철자에 두 개의 'n'이 있는 것은 그 곡이 플로리다에서 낙태반대론자에게 살해된 닥터 데이빗 건(David Gunn)에 대한 것으로 곡의 'Gunn'이 그의 이름에서 따온 것이기 때문이다. 생명을 살린다는 명분으로 사람을 죽이다니, 그 사건은 점차 증가하고 있는 위선의 극단적인 형태였다.

이들 노래들의 다소 긍정적인 메시지는 선정적 미디어가, 내가 실제로는 스스로 맹렬하게 비난하는 것들인데도, 오히려 그것들을 조장한다고 오역하는 부분이다. 현재 모든 사람들이 리틀튼에서의 사고와 같은 것들을 어떻게 방지할 지에 대해 생각하고 있다. 에이즈를, 세계대전을, 공황을, 자동차 사고를 어떻게 예방할 것인가? 우리는 자유로운 국가에 살지만 그 책임과 함께 개인적인 책무의 부담도 있다. 아이에게 무엇이 도덕적이고 비도덕적이고, 옳고 그른 것인지를 가르치기 전에 우리는 무엇보다도 먼저 우리를 지배하는 법이 무엇인지 분명히 규정해야 한다. 당신을 지옥을 믿지 않음으로써 항상 벗어날 수 있지만 죽음과 감옥은 벗어날 수 없다.

아이들이 자라나면서 점점 냉소적으로 변하는 것은 당연하다. 아이들은 수많은 정보를 직접 접할 수 있다. 그들은 헛소리로 이루어진 세상 속에 자신들이 살고있다는 사실을 직접 볼 수 있다. 과거에는 무언가를 보다 낫게 바꾸고 운영하고 시작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항상 있었다. 하지만 이제 미국은 하나의 거대한 시장이 되어버렸고 인터넷과 과학기술 때문에 어디로 벗어난 길이 없다. 사람들은 어디에도 똑같다. 때때로 음악이, 영화가, 책이 우리로 하여금 다른 사람들이 우리처럼 느낀다는 것을 알게하는 유일한 매체가 된다.

나는 항상 지배 이데올로기에 함몰되지 않는 것이 괜찮거나 더 낫다라는 것을 사람들이 알게 하려고 노력해왔다. 자신의 상상력을 발휘하라. 오하이오 출신의 어떤 괴짜가 꽤 괜찮은 무언가가 될 수 있다면, 의지력과 창의성을 지니고 있기만 하다면 당신이라고 해서 안될 이유가 있겠는가?

나는 온갖 TV쇼로부터 출연요청을 받았지만 모두 거부했다. 미디어의 광기에 뛰어들어 그것에 맞서 나 자신을 방어하려 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나는 독선적 비난의 목소리를 이용해 명예를 쫓는 저널리스트나 기회주의자들을 이롭게 하고 싶지 않다. 그들이 오락물을 비난하다니, 종교도 결국 최초의 오락물이 아닌가?

사람들은 의상을 입고 노래를 부르며 영원한 팬의 세계에 자신을 바친다. 클린턴이 그의 적을 제거하고 진정한 정치적 형태의 폭탄을 퍼붓는 것만큼 재미있는 것은 없다는 것에 어느 누구라도 동의할 것이다. 그리고 뉴스라는 것도 마찬가지다. 그런데도 오락물이 비난받아야 하는가? 나는 미디어계의 논평자들의 지성을 촉구하고 싶다. 그들의 사건 취재내용이 바로 우리가 보아온 것 중 가장 끔찍한 오락물이 아니었던가?

나는 사람들이 전국총기협회(National Rifle Association)가 너무 벅찬 상대라서 컴퓨터 게임이나 기타 오락물에 대신 시비를 건다고 생각한다. 이런 논쟁은 내가 레코드나 표를 파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뿐더러 그렇게 되길 원하지도 않는다. 나는 논객이다. 나는 감히 그리고 기꺼이 나의 생각으로 맥빠지고 공허한 세상에 사는 사람들의 생각에 도전하는 음악과 비디오를 만든다. 나의 작품에는 우리가 살고있는 미국을 진단하고 우리에게 커다란 고통을 준다고 비난하는 악마가 실제로는 우리 각자일 뿐이라는 것을 보여주려고 항상 노력했다. 어느날 별안간 세상의 끝이 오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매일 세상의 끝을 경험해 온 것이다.


1999년 5월 28일, 마릴린 맨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19 개인의 정체성(영화 "메멘토" 감상문, 스포일러 있음) 지발돈쫌 2009.12.23 18334
4418 인간의 한심한 숫자 감각 [1] 지발돈쫌 2010.09.30 18327
4417 죽음직전 유체이탈 ‘신비의 끈’ 풀렸다 [8] 마우스 2010.05.31 18310
4416 정교분리 [3] 지발돈쫌 2010.10.12 18307
4415 [한겨레펌] 김진호의 신들의 사회 - 신이 된 자본, 자본이 된 신 [1] Nosferatu 2011.06.11 18302
4414 [re] [re][펌글] 파티마기적은 대표적인 종교사기극 [1] 빅장 2010.08.19 18300
4413 [re][re] 혼자서만 참진리 인식한다는 헛소리의 무한반복 뿐이군요. [8] PostHuman 2010.10.16 18278
4412 태풍이 좋은 일도 하네요 [10] file satirev42 2010.09.08 18244
4411 왜, 불가지론이나 이신론이나 무신론이 되어야 하는가? [39] 사이드쇼멜 2010.09.09 18233
4410 무신론국가가 어렵다면 다원주의라도... [3] 지발돈쫌 2010.11.21 18225
4409 [re] 진화의 문제만이 아니라 역사적 문제도 더해진 이유입니다. PostHuman 2010.07.01 18214
4408 방금 생각해낸 건데욤. [4] LittleGod 2010.07.26 18207
4407 "이봐! 정 창조론을 과학에 넣고 싶다면, 아래 세가지 질문에 대답을 해줘!" [5] DesireFactory 2010.10.12 18200
4406 진화가 억울하다 백인 흑인 황인 왜? 인종은 나누어졋는가? 백인은 세계의 신이다??? [8] 그림죠 2010.07.01 18199
4405 과학이란 말을 너무 쉽게 오용하는 뻔뻔한 기사들... [10] 생명체 2011.04.15 18192
4404 [re] 배타성에 관해서... [2] 지발돈쫌 2010.06.30 18187
4403 명언만들기 6탄 [11] LittleGod 2010.09.07 18184
» [10년 넘은 뒷북] 컬럼바인고교 총기난사사건과 마릴린맨슨 [3] 지발돈쫌 2011.03.24 18181
4401 유럽의 기독교 정당들 [1] 야마토 2011.09.28 18135
4400 샘 해리스 대담 - 신은 존재하는가 [1] 찻주전자 2012.01.05 18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