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젊은 사람들이 귀신, 오컬트에 깊이 빠질까요?

Eugene_axe 2018.01.08 13:23 조회 수 : 206

SNS에서 '실화 괴담이다'라는 글을 퍼트리는 자가 있길래, 그의 글을 인용하고 '이것은 현실과 가상을 구별하지 못하는 자들에게 Trigger 가 될 수있다. 이런 것은 찌라시이고 매우 유해하다' 라고 그를 규탄하는 글을 썼습니다. 실제로 그의 글을 읽어보니 매우 현실과 구별하기 힘든 것들을 '10 퍼센트 정도는 사실입니다'라는 말과 함께 올려 놓았더군요. 일본의 저급 웹사이트를 번역해서 올리는 것 같았습니다.


자고 일어나 보니 전국적으로 '과학에 미친 작자' '싸이코 과학자' '과학을 종교로 삼는 미친 놈' '재미로 보는 건데 초 치네' 같은 온갖 욕설을 듣고 있었습니다. 솔직히 신경 안 쓰긴 하는데, 그런 것보다 다른 게 답답하더군요.

왜 이런 걸 믿는 거지? 어떻게 이런 걸 믿을 수 있지? 동조하는 자가 한둘이 아니더군요. 심지어 나이를 먹을 대로 먹은 대학생이나 대졸자들까지... 가슴이 턱턱 막혀오더라고요. 그들의 주장을 대충 정리해보자면


-어떻게 모든 것을 과학으로 설명할 수 있냐, 세상에는 불가사의 한 것이 많다!

-왜 이런 재미있는 글이 정신적인 충격을 준다는 것이냐? 그럼 소설도 금지해야 하느냐?

-이 미친 과학 숭배자야, 네가 재미를 망쳤다

-왜 이런 재미있는 글이 정신적인 충격을 준다는 것이지? 그런 것이 정신적 충격을 준다는 건 귀신이나 초능력이 존재한다는 소리겠네?

-마술이나 초능력은 실재한다!


사실 무신론에 대해 조금만 공부해도 쉽게 반박할 수 있는 내용들입니다. 그것보다 제가 궁금한 것은, 젊은 나이에 왜 이런 것에 빠지는 것인지에 대해서입니다. 이것에 대해서 한무모 여러분의 의견이 듣고 싶네요. 왜? 젊은 사람들이 이런 허무맹랑한 이야기에 빠지고 그것을 실존한다고 착각할까?


저는 그것이 한국의 불안한 사회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인들 중 꽤 많은 사람들이 불안 장애를 갖고 산다고 하죠. 그 탓에 종교나 이런 말도 안되는 미신에 더 깊이 빠지는 것 아닐까요? 여러분의 의견이 궁금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소셜 로그인만 가능합니다 찻주전자 2018.02.04 157
4649 유대교와 기독교의 역사적관점 2 - 기독교는 왜 극단적일까? Raven 2018.05.26 7
4648 유대교와 기독교의 역사적관점 1 - 예수는 새로운 종교를 만들려고 했을까? Raven 2018.05.26 7
4647 도킨스, 이슬람권에 저서 무료배포…아랍권 무신론 확산에 고무 [1] 찻주전자 2018.03.22 252
4646 종교는 정신질환이다 최다함 2018.03.05 355
4645 이 지겨운 종말론 ... [1] file 찻주전자 2018.03.03 270
4644 무신론자가 유신론자보다 똑똑하다…이유는? (연구) 찻주전자 2018.02.01 263
4643 공유글: 사상의 자유 보고서 오베론 2018.01.21 72
» 왜 젊은 사람들이 귀신, 오컬트에 깊이 빠질까요? Eugene_axe 2018.01.08 206
4641 무신론자 암유발 사이트 [1] 찻주전자 2017.12.27 348
4640 이슬람교 쪽은 만화로 나온 꾸란 이런거 없을까요? 에치고의용 2017.12.11 174
4639 무슬림 동료 앞에서 버젓이 "삼겹살 회식" jiyoons 2017.12.05 269
4638 믿음과 구원의 관계 녹황 2017.12.05 163
4637 무신론자지만 우주에 시작이 있다고 생각하시는분 있으신가요? 세종대왕 2017.11.19 369
4636 매우 오랜만에 들러서,,,최근 기억에 남는 책 두권,, BestView 2017.11.04 305
4635 천문학자는 점성술사여야 하는가? Ankaa 2017.10.25 262
4634 학문의 원시형태는 뭉뚱그려진 지적활동이었다. PostHuman 2017.10.24 239
4633 학문의 아버지는 종교가 맞습니다. 도시망령 2017.10.24 377
4632 학문의 아버지는 종교이다 녹황 2017.10.23 268
4631 왜 멀쩡한 과학자들이 창조설을 믿을까요? DAHAM 2017.10.22 470
CLOSE